한국선주상호보험
HOME >> News >> Press Release
Korea P&I Club, 제 4대 회장 취임  
administrator 19-04-09 17:17  

Korea P&I Club, 4대 회장 취임

 

오늘 오전 개최된 Korea P&I Club 78차 이사회에서 박영안이사(태영상선 사장)Korea P&I Club의 제4대 회장으로 선임되었다.

 

신임 박영안 회장은 이윤재회장(흥아해운), 이경재회장(창명해운), 박정석회장(고려해운)에 이에 Korea P&I Club의 네 번째 회장을 맡게 되었다.

 

신임 박영안 회장은 선임 직후 인사말에서 참석한 이사들에게 Club 운영에 많이 동참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Club의 중요한 현안은 전임 회장, 조합선사, 이사사와도 충분한 논의를 거치고 이사회를 더욱 활성화해 Korea P&I가 명실상부한 우리 클럽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뜻을 피력하였다.  

 

아울러, 임직원과 함께 한 이취임식에서는 Club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임직원들이 진취적인 자세와 자부심을 가지고 전문성 함양에 힘써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도록 애쓸 것도 당부하였다.

 

또한, 내년 창립 20주년을 맞아 그 동안 쌓은 노하우와 Reputation을 바탕으로 국내외 선사들의 인정을 받고 외형적으로도 도약하기 위해서 전략전술을 재점검 할 필요하다는 생각도 밝혔다.

 

박영안 회장은 1999KP&I 의 설립발기인으로 참가한 이래 현재까지 19년간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소유선박 전체를 KP&I에 가입하고 있고, 거액을 KP&I 출연하는 등 KP&I의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여 왔다.

 

박영안 신임회장의 임기는 전임회장의 잔여 임기인 20213월 까지이다 



KP&I, 2019년도 일괄인상율 “Zero”
현대상선 신조 VLCC, Korea P&I에 가입
목록 글쓰기
인쇄하기